논어 주자주를 읽다보면 위의 글자들이 참 많이 나옵니다.

그런데 번역본과 같이 대조해서 보니 글자의 해석이?

如, 若 같은 경우는 무조건 `만일`로만 해석하지 않았더라구요..

일부러 생략한건지 아니면 의역화 해서 해석한건지 궁금합니다.

제가 전통문화연구회 논어책을 보고 있거든요..

?

如其禮樂엔 以俟君子 그 예악에 있어서는 군자를 기다리겠습니다.

라고 해석을 해두었는데 如자의 해석은 어떻게 되나요??

?

蓋道之本이 在於修身 도의 근본이 몸을 닦는데 있으니,

주자주에서는 이렇게 해석을 해두었는데, 그럼 蓋자는 해석이 어떻게 되는건가요?

?

使之~그로 하여금or 하게하다? 이렇게 해석을 하고 있더라구요..어느게 맞는지 문맥에 따라 그때그때 달리하라는 건가요??..

?

若 자도? 만일, ~같다 라고 해석하지 않은 경우도 마니 봤습니다.

구체적인 예문을 못찾아서..

?

以자는 개사로서의 ~로써가 아니라? ~하다라는 동사의 뜻도 있는지 궁금합니다.

?

其자는 `그`라고 해석해주는 경우도 있고 아닌 경우도 있는것 같습니다.

왜 그렇게 되는지요??..

?

예시문을 하나하나 들진 못했는데요,

위의 글자들이 해석을 한경우도 있지만 안한경우도 많습니다.

어떻게 하는게 좋을까요?..